도서관/전시

THE LIBRARY DATABASE FROM
THE GOETHE-INSTITUT LIBRARY 
AND INFORMATION CENTRE (2004-2009)
FROM PYONGYANG 


Library / Exhibition The several artistic, linguistic, and graphic interventions in the library merge with the continuing activities of the German learning center in Guangzhou. With works by: Sara van der Heide, Chang-Ho Choi, Hans Haacke, Sora Kim and Chen Ton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MAI_0067-revised2-copy.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MAI_0355-copy.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MAI_0376-copy.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MAI_0094.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122AE3F3-5ED5-4815-89D5-345570B9810C.pn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20F0E4FF-44DF-4A81-A4F6-9D239D041C28.pn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AA85452C-D455-4AD0-84A0-CD4B2E45CC70.pn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7C9D16A4-1DD6-429A-8F23-7B6C4518CF61.pn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IMG_1968.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IMG_1969.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Chang-Ho-Choi_Large.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5-writings_F_outlined-copy.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5-writings_F_outlined-copy2.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5-writings_F_outlined-copy3.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5-writings_F_outlined-copy4.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5-writings_F_outlined-copy5.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brochure.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honecker.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honecker-2.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index-book.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index-card.jpg
http://thegermanlibrarypyongyang.de/assets/_1200xAUTO_crop_center-center_75/MAI_0301-copy.jpg
1/22
Previous
Next

2015, 사라 반 더 하이데,
이동영, 다니엘 강윤 노레가드, 크리스티안 요한슨과의 협업
디지털 열람실 데이터베이스 및 5000개의 열람실 색인 카드

최초의 아이디어는 이전의 평양 열람실에서 도서 및 기타 미디어를 광저우로 운송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최초의 도서 및 기타 미디어가 예를 들어 몽고, 평양 의료센터, 기타 장소와 같은 아시아의 여러 곳으로 분배되었다는 것을 서울 독일문화원에서 저에게 알려주었습니다. 현재 광저우에 있는 것은 2004년에 평양에서 운송된 5000개의 미디어 데이터베이스: 도서, 디비디, 씨디입니다. 모든 도서, 필름, 음악은 주제에 따라 분류되어 있으며, 태그/알파벳/저자/제목/색인번호를 통해 검색할 수 있습니다. 도서의 선별은 독일과 북한의 상이한 관심을 보여줍니다. 열람실의 자료들은 북한 정부와 2년에 걸쳐 협상했는데, 독일문화원이 과학, 공학, 의학 분야에 북한 정부가 출판한 학술 자료와 함께 독일 문화, 언어, 문학, 음악에 대한 서적들을 50%로 보유하는 조건으로 유지되었습니다.

2004, 최창호, 직물 배너에 인쇄

천지의 인쇄된 풍경을 열람실에 걸린 두 개의 배너를 통해 볼 수 있습니다. 북한에서 백두산의 꼭대기는 ‘혁명의 신성한 산’으로 여겨집니다. 최장호의 화법은 몽고 양식에서 유래했고, 예비 윤곽선 없이 채색하여 형태를 표현합니다. 이 지역과 산은 2가지 이유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곳은 한반도를 수십 년 동안 점령했던 일본과의 게릴라 전투 기지였으며, 한국인들은 백두산을 3개의 신성한 산 중 하나이자 조상의 기원 장소로 여깁니다.

Conversation Pieces between Erich Honecker and Kim Il Sung, Back to the Mountain Publishing House, 2015

독일 열람실의 선반에는 1970년대의 2개의 문서와 함께 냉전 시기의 출판물이 있으며, 이는 독일 민주공화국과 조선 인민 민주주의 공화국의 지도자들, 에리히 호네커와 김일성 사이의 교류를 보여줍니다. 2개의 문서에는 동독과 북한 사이의 장기적인 관계 및 문화 교류라는 결실을 맺게 한 조선 민주주의공화국과 독일 민주공화국 사이의 역사적 우호 관계(중국 또한 포함된 조약)가 나와 있습니다. 결국 이러한 우호관계를 통해 평양에 독일 열람실 및 정보 센터를 개관할 수 있었습니다. 이 문서들은 미국의 영향을 받지 않는 통일에 대한 북한 사람들의 깊은 염원을 입증합니다.

2015, 사라 반 더 하이데, 알파벳 순서로 나열된 169개의 명함

독일문화원은 전세계에 독일 언어 및 문화를 홍보하는 169개의 문화원을 설립하였으며 독일연방공화국에서 자금을 지원받고 있습니다. 169개의 명함에 전세계 독일문화원의 주소와 함께 독일문화원의 명칭인 요한 볼프강 괴테(1749-1832)의 이름이 인쇄되어 있습니다. 이 친숙한 오브젝트인 명함은 편재성을 나타내면서, 동시에 세계화된 지역에서 국가문화 기관의 장엄한 상징을 이어나갈 수 있는 대안적인 수단을 제공합니다. 이 명함은 시인이자 정치가이자 과학자이자 극작가이자 소설가였던 요한 볼프강 폰 괴테를 보여줍니다.

이제 자유는 그저 후원을 받게 될 것입니다 -
소액의 현금으로.

1990, 한스 하케, 4개의 사진

1990년에 지오바니니 안셀모, 바바라 블룸, 그리스티앙 볼탄스키, 한스 하케, 레베카 혼, 일리야 카바코프, 야니스 쿠넬리스, 비아 레반도프스키, 마리오 멜츠, 라파엘 라인스버그, 크지슈토프 보드치코는 여전히 분리되어 있던 베를린 2개 구역에서 상호보완적인 부분들로 구성된 임시 공공 설치물을 제작하도록 초청을 받았습니다. 이 전시는 서베를린의 시장이 자금을 지원했으며, 베를린과 독일이 통일되기 몇 개월 전에 열렸습니다. 이 전시의 제목인 <자유의 유한성>은 저명한 동독의 극작가, 시인, 작가, 연출가였던 하이너 뮐러가 만들었습니다.

이로부터 29년 전인 1961년에, 독일 민주공화국에서 서베를린의 경계를 따라 기어오를 수 없는 벽, 전기 철조망, 지뢰 매설 지역을 경계로 하여, 불모지를 분리시켜 엄중하게 순찰을 돌았습니다. 서독으로 탈출하려던 약 175명의 사람들이 ‘죽음의 길’로 알려진 곳에서 사망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하인리히-하이너 검문소 주변의 감시탑이 선정되었습니다. 색유리를 새로 설치한 감시탑의 창은 독일 민주공화국의 화려한 영빈관이었던 동독의 ‘팔라스호텔’을 연상시킵니다. 또한 지붕의 탐조증은 느리게 회전하는 ‘메르세데스’의 별로 교체되었습니다. 1965년부터 거대한 ‘메르세데스’ 별이 서베를린의 인기 있는 쇼핑 구역의 가운데에 있는 가장 높은 건물인 ‘유럽 센터’의 꼭대기에서 회전하고 있습니다.

감시탑의 양면에는 청동 글자로 된 2개의 비문이 설치되었습니다. 이 비문은 다임러 벤츠의 일련의 광고에서 사용되었던 유명인의 말을 인용한 것이었습니다. 그중 하나는 셰익스피어의 ‘준비가 전부이다’이며, 이는 독일 민주공화국의 청년 조직인 청년 개척자들의 모토인 ‘준비하라 – 항상 준비하라’와 공명됩니다. 또 다른 하나는 괴테의 ‘Kunst bleibt Kunst’, ‘예술은 항상 예술로 남는다’라고 번역되는 이 구절은 뉴욕 타임즈에서 메르세데스의 광고에 사용되었습니다.

전시 몇 개월 전, 다임러 벤츠는 베를린의 구도심이자 다시 허브가 될 것으로 기대되었던 장벽 주변 포츠다머 플라츠에 위치한 큰 공터를 구매했습니다. 베를린 시는 새로 개방된 구역에 대한 도시 계획을 개발하기 이전에 이미 다임러 벤츠에게 이 지역을 판매했습니다. 회사는 추정된 시장 가격의 1/10을 지불했습니다.

다임러 벤츠는 히틀러의 집권을 활발하게 홍보한 독일 산업체 중 하나였습니다. 이 회사의 회장과 대표는 모두 나치의 회원이었으며, 전시 중 다른 회사들처럼 강제 노역에 크게 의존했습니다. 전쟁 이후 회사는 다시 번영했고, 현재 이 회사는 독일에서 가장 큰 기업이며, 또한 전쟁 자재의 가장 큰 생산자입니다. 국제 무기 금수 조치에도 불구하고 다임러 벤츠는 남아프리카 아파르트헤이드 지역의 군대 및 경찰에게 로켓 발사기 등 6,000대 이상의 차량을 공급했고, 1980년대에는 사담 후세인의 이라크에 헬리콥터, 군대 차량, 미사일을 판매했습니다. 또한 벤츠는 예술 전시의 두드러진 후원자였습니다. 1986년에 앤디 워홀에게 초창기부터 1980년대까지 생산된 회사의 차량에 대한 그림을 그리도록 의뢰했습니다. 이 그림들은 1988년에 메르세데스의 후원 하에 구겐하임 박물관에서 사후에 전시되었습니다.

2015, 김소라, 인쇄된 텍스트 및 녹음

독일 열람실에는 독일 문화, 역사, 철학, 과학, 독일 해외정책, 냉전 및 세계 2차 대전뿐만 아니라 문학 및 음악에 대한 서적이 있습니다. 여러 책에서 임의로 페이지를 선택하여 서울에 있는 김소라씨에게 보냈습니다. 그녀는 이 페이지에서 새로운 텍스트, 의미와 다른 언어를 넘어서는 텍스트를 재창조합니다. 그녀의 추상적 읽기는 기존의 의사소통 및 논리적 사고라는 개념과는 달리, 언어에 목소리를 부여합니다. 그녀의 작업은 열람실과 열람실의 도서의 사용법에 새로운 의미를 주고, 또한 열람실의 현재의 변용에 대한 유추로 제시되기도 합니다.

진정한 서가

2015, 통 첸, 선반 설치, 비디오

미래에도 서가는 여전히 존재할까요? ‘진정한’ 서가를 만드는 것은 사고의 가치에 대해 생각하는 것만큼 중요합니다. 이 서가는 장식이 아닙니다. 서고 자체가 물리적인 무게를 가지기 때문에 생산 과정에서 우리는 늘 수용량에 대해서만 고려합니다. 대중과 소통하는 동안, 우리는 서가에 어떤 종류의 책들을 놓아야 하는지에 대해 토론할 것입니다. 이와 동시에 대중은 진정한 서가의 생산 과정에 대해 알게 될 것입니다.

Library Index Search

  • Title

  • Autor

  • Verlag

  • Signature

  • Jahr

  • Isbn